시민여러분 방사능오염비 맞지 마세요

성명서 및 보도자료
홈 > 정보마당 > 성명서 및 보도자료
성명서 및 보도자료

시민여러분 방사능오염비 맞지 마세요

관리자 0 3934

보도자료

2011 45일 화요일 

환경보건시민센터, 서울환경연합 여성위원회 공동

 

 

시민여러분, 방사능오염 비 맞지 마세요!

 

= 어린이와 청소년 그리고 임산부는 특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영향으로 인한 한반도 대기 중 방사능오염이 확인되기 시작했습니다. 후쿠시마 원전사태로 방사능 누출이 계속되는 상황이어서 방사능노출에 대비한 시민행동지침이 필요합니다. 우선 이번주 목요일과 금요일 전국적으로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되고 있는데, 내리는 비에 방사능이 오염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방사능오염 비에 맞지 말 것을 권고합니다. 특히 어린이와 임산부를 보호하기 위한 각별한 주의와 관심이 필요합니다.

 

 

기상청 등 당국은 방사능 물질의 농도가 미미하고 강수량이 적어 문제되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방사능과 같은 발암물질은 건강피해를 일으키는 최소노출농도(역치 閾値, threshold)가 없어 적은 량에 노출되어도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가능한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대책입니다(사전예방원칙, pre-cautionary principle). 강수량이 적다고 문제가 되지 않는 것도 아닙니다. 대기 중에 떠 돌아다니는 방사성 물질들이 빗물에 달라붙어 내리게 되므로 적은 량의 비라도 안심할 수 없습니다. 비의 량이 많고 적음보다도 비가 내리기 시작하는 초기에 방사능 낙진이 빗물에 흡착되어 오염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비가 예보되는 때에는 외출을 자제하고 불가피한 경우에는 우산을 휴대하고 다니다 배가 내리면 초우에 맞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비를 맞았을 경우에는 바로 귀가하여 샤워를 하여 방사능오염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비에 젖은 옷은 세탁하여 외부에 말리고 우산과 비옷도 깨끗한 물로 씻어 가능한 실내에 두지 않도록 하기 바랍니다.   

 

 

어린이와 청소년 그리고 임산부의 경우 특별한 주의가 필요한 이유는 생물학적으로 방사성 물질에 취약하기 때문입니다. 체르노빌 사고의 건강피해가 어린이들에게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내용의 의학적 조사연구가 다수의 국제학술지에 보고되어 있습니다. 사고 당시 방사능에 노출된 어린이나 청소년들에게서 나중에 갑상샘암이나 백혈병이 많이 발병되고 있고, 임신 초기 3개월 이내에 방사능에 피폭된 경우 사산이나 조산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도 있습니다. 방사능문제는 노출을 피하는 것이 가장 최선의 대책입니다. 어린이와 청소년이들이 다니는 교육시설의 경우 방사능비를 피하도록 충분한 교육과 우천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합니다. 환경보건시민센터와 서울환경연합 여성위원회는 방사능오염에 대비하기 위한 시민실천지침을 계속 발표하겠습니다. 

 

 

l  캠페인 안내

l  서울환경연합 여성위원회와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이번 주 비가 예보됨에 따라 방사능비를 피해 시민건강을 지키자는 내용의 환경보건 시민캠페인을 갖습니다.

l  일시; 2011 46일 수요일 오후12

 

l  장소;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과 광화문 일대

 

 

 

환경보건시민센터 · 서울환경연합 여성위원회

 

내용문의; 최예용 소장 010-3458-7488, 문수정 여성위원장 010-3790-9706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