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3천명 사망' 세계 최대 석면 소송, 시효 만료로 종결 > 석면추방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t Issu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관리자 | 조회 수 :1,980 | 댓글 :0 | 14-11-27 17:06

[악!]'3천명 사망' 세계 최대 석면 소송, 시효 만료로 종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3천명 사망' 세계 최대 석면 소송, 시효 만료로 종결

SBS 2014 11 20


318.jpg

이탈리아 대법원은 사업장에서 1급 발암물질인 석면을 유출한 혐의로 기소된 스위스의 억만장자 슈테판 슈미트하이니에 대한 2심의 18년형 선고를 파기했습니다.

대법원은 사건의 공소 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를 들어 원심 파기를 선언했으며 법정에 있던 피해자 유족들은 재판부를 격렬히 비난했다고 이탈리아 언론은 전했습니다.

1970년대와 1980년대에 이탈리아의 건설 자재 회사인 에터니트를 경영했던 슈미트하이니는 생산공장들의 석면 유출을 방치해 3천명이 암으로 숨지게 하는 등 보건·환경상의 피해를 초래했다는 이유로 전직 직원들에 의해 고소를 당했습니다.

그는 2012년 궐석으로 이뤄진 1심 재판에서 16년형을 선고받았으며 2013년의 항소심에서는 형량이 2년 늘어났습니다.

슈미트하이니는 실형 선고와 함께 당시 이탈리아 북부와 중부, 남부의 3개 생산공장에서 일한 직원들과 인근 지역 주민, 지역 행정당국에도 거액을 배상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이달 초 열린 대법원의 심리에서 검찰 측은 사건의 공소 시효는 에터니트가 파산하고 12년이 경과한 1998년에 만료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원심 무효 판결을 청구해 유족들의 분노를 산 바 있습니다.

검찰측은 "개인의 공정한 판결을 받을 권리를 훼손한다면 오늘의 정의를 만들어낼지는 모르지만 장래에는 수천 가지의 더 많은 불의를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재판은 석면 피해와 관련해서는 사상 최대규모의 소송으로, 피고측 변호인들은 그가 에터니트의 경영에 직접적인 책임이 없었다고 주장하면서 유죄는 부당하다는 논리를 펴왔습니다.

슈미트하이니는 미국의 전문잡지 포브스가 '스위스의 빌 게이츠'로 지칭할 만큼 자선 활동에 열성을 보인 기업인입니다.

석면은 흡음과 내화, 단열성이 우수해 건자재로 각광을 받았으나 이를 흡입할 경우, 폐암과 석면폐증 등을 유발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2005년 유럽에서는 사용이 금지됐습니다.

하지만 개도국에서는 아직도 널리 사용되고 있습니다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40
어제
297
최대
8,449
전체
1,035,544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