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피해사진 광화문 전시회 안내 및 기자회견

성명서 및 보도자료
홈 > 정보마당 > 성명서 및 보도자료
성명서 및 보도자료

가습기살균제 피해사진 광화문 전시회 안내 및 기자회견

임흥규 0 8510

보도자료 2013322일자

 

 


5.jpg

6.jpg

가습기살균제 피해사진 광화문 전시회 안내 및 기자회견

7.jpg

²  사진전시회

l  기간: 2013 325(월요일)부터~ 331(일요일)까지 7일간

l  시간; 아침 6시부터 밤 12시까지

l  장소: 서울 광화문광장 내 해치마당 (이순신장군상 뒤쪽에서 지하철 5호선 지하철 타는 곳 9번출구로 들어가는 지하광장)

l  주최: 환경보건시민센터(02-741-2700), 가습기살균제피해자모임

 

l  사진전시회 프로그램:

     n  피해자 사진 및 사연 20여 점

n  참여프로그램; 응원 메시지 보내기

      Ø  정부와 기업에 바라는 대책과 책임촉구 메시지

Ø  피해자들에게 보내는 응원 메시지

n  피해접수 및 상담; 예전에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하다 입은 피해가 있는 경우 직접 피해내용을 상담하고 피해접수를 받습니다.

 

²  기자회견; 사진전을 시작하며

     l  일시; 2013 325(월요일) 오후12

l  장소; 광화문 해치마당

l  프로그램;

Ø  인사말; 백도명 교수(서울대, 환경보건시민센터 공동대표)

Ø  피해자발언; 사망유족 최주완 등

Ø  월요 1인 시위 참가자 발언; 안종주 보건학박사 (181 309일째)

²  내용문의; 환경보건시민센터 임흥규 팀장 (010-3724-9438)

 

   

기·자·회·견·문

가습기살균제 피해 광화문 사진전시를 시작하며

가습기살균제 사건이 발생한 지 햇수로 3년이 지났다. 폐손상으로 인해 사망까지 한 피해자들의 대책은 전혀 없는 상황이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사례는 총 350여건이며 이중 사망자는 110여건 31%에 이른다(2013 2월 현재, 환경보건시민센터와 질병관리본부 접수사례 통합).

정부는 원인미상 폐손상 사건의 원인이 가습기살균제라는 사실을 밝히고 사용 및 판매중지를 통해 추가 피해 발생을 막았다. 그러나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해서는 대책이 전무한 상황이다. 제품을 만들어 판매한 회사들은 아무런 사과 및 책임표명을 하지 않고 법적 소송으로 맞서고 있다.

사망자들의 유족 등 일부 피해자들은 할 수 없이 국가와 가해기업을 상대로 손해배상 민사소송과

과실치사 및 살인혐의 형사고발을 제기했다. 2012 10월 국정감사에서 보건복지부장관은 피해자

들에 대한 의료 및 생계지원을 언급했지만 현재까지 아무런 지원이 없는 상태다.

접수된 피해사례에 대한 확인조사가 늦어져 민형사상 소송 및 수사가 중단된 상태다. 이렇게 정부차원의 대책이 나오지 않은 채 시간이 흘러가자 국회에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구제를 위한 결의안](심성정의원 발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구제대책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장하나 의원 제안) 등 두 개의 결의안이 준비 중이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모임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2012 3월부터 6월까지 진행된 피해자 사례조사과정에서 촬영된 피해사례 사진 및 사연 20여 사례를 광화문 해치마당에서 일주일간 전시함으로써 아무런 대책 없이 잊혀져 가는 대한민국 초유의 환경사건인 가습기살균제 사망사건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촉구하고자 한다.

2013 3 25

환경보건시민센터, 가습기살균제피해자모임

 


8.jpg

<사진 및 사연 전시의 예>

-----------------


 

 

 

 

아래 사진은 2013년 3월 24일 일요일 오후 광화문광장 해치마당에서 사진전시대를 미리 셋팅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10.jpg

11.jpg

12.jpg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