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보건시민센터 보도자료 2019년3월4일자 > 성명서 및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Wednesday, Apr 24, 2019 AM9:07​


정보마당

시민센터 | 조회 수 :164 | 댓글 :0 | 19-03-04 15:14

환경보건시민센터 보도자료 2019년3월4일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환경보건시민센터 보도자료 2019년3월4일자

 

가습기살균제 사용후 혈액암 걸린 피해자
세종정부청사 환경부 정문 앞에서 피해인정요구하며
노숙철야농성 진행중
2월27일 시작해 오늘로 6일째

정부(환경산업기술원)에 신고된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는 2월22일까지 6,298명
이중 22% 1,386은 사망자…

ee3e6e642e0d80ab7fc2f2934ebc18d9_1551679
<사진, 2019년 3월 1일 세종시 환경부 앞에서 한달 간의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인정 촉구 항의행동’를 진행하기 위해 준비중인 가습기살균제 피해환자(다발골수종 혈액암) 변영웅씨. 사진제공 변영웅>

 

세계적으로 유래를 찾을 수 없는 생활화학제품인 가습기살균제 참사로 인해 2019년 2월 22일까지 정부에 신고 접수된 가습기살균제 피해신고자는 6,298명이고 사망자는 1,386명에 달한다. 그들 중 정부가 공식으로 인정하는 피해인정자는  798명(피해신고자의12.7% / 2018년12월26일 기준)뿐이고 피해인정을 받지는 못하고 기업기금에 의한 특별구제로 인정된 사례는 2,010명(피해신고자의29.8% / 2019년2월22일 기준)에 지나지 않는다. 8년전인 2011년 8월 31일 질병관리본부가 가습기살균제가 참사의 원인임을 인정하였고 그 후 해마다 피해자신고자는 늘어났다.

8년이라는 기간 동안 정부의 피해 인정을 받지 못한 중증의 피해자들은 지난 이명박, 박근혜, 그리고 문재인 정부 등 모든 정부의 방관 속에서 한 명씩, 한 명씩 소중한 생명을 잃어 갔다.
대부분의 피해자들이 다양한 증상의 폐질환, 폐렴, 기관지 확장증, 독성간염, 여러 부위의 암 등 전신 질환을 호소하며 병마와 싸우고 있으나 8년 동안 정부(환경부)는 고작 폐손상, 태아피해, 천식 3가지만 인정질환으로 규정하고 있고 3가지 질환에 해당 되어고 조건을 까다롭게 만들어서 결국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중 열에 아홉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임을 인정 받지 못하고 국가로부터 외면 받고 있는 비참한 현실에 놓여 있다.
2016년 촛불혁명을 거쳐 탄생한 새로운 정부 수장인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8월 8월 가습기살균제피해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자리에서 정부의 공식 사과를 발표하였고 피해지원이 지진한 1년이 지난 2018년 8월 8월 정부세종청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낙연 총리 또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억울함 풀어주겠다.’고 약속하였으나 또 1년이 지난 지금도 피해자 인정은 아직도 단지 ‘10%’ 정도 밖에 되지 않고 있다.
 
지금 세종시 환경부 정문앞에서 피해를 인정받지 못한 ‘90%’에 속한 억울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이면로서 중증 질환을 앓고 있는 변영웅씨가 죽음을 각오하고 한달 간의 목숨을 건 싸움을 홀로 준비하고 시작하였다.
변영웅씨는 가습기를 살균해서 사용하면 좋다는 광고와 정부의 각종 인증 등을 보고 가족의 건강을 위해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하기 시작하였고 주로 ‘RB(레킷벤키져)코리아’의 ‘옥시싹싹 가습기당번’을 사용하였고 낮은 빈도로 ‘SK가습기메이트’를 사용하였는데 매년 11월에서 3월경이면 매일은 아니어도 일주일에 4일정도는 매일 10시간 정도 사용하였고 이로 인해 변영웅씨와 2명의 자녀(2000년, 2001년출생), 그리고 부인까지 온 가족 4명이 함께 가습기살균제에 노출되었다.
부인과 첫째 아이는 아직까지 특별한 증상이 없어 피해신고는 하지 않았으나 현재 둘째 아이가 만성비염에 시달리고 있으며 본인은 2010년 허리가 끊어지는 고통을 받고 병원에 갔더니 다발골수종 혈액암 진단을 2011년에 받았으며 8년 동안 2번의 골수이식을 받고 완치할 수 없는 고통 속에 가족의 생계마저 꾸리지 못하며 살아가고 있다.
가습기살균제외에는 원인을 알 수 없는 희귀질환에 고통 받는 변영웅씨는 단지 ‘피해인정 대상질환’이 아니라는 이유로 정부로부터 피해인정을 받지 못하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야할 정부로부터 버림받아 암환자의 몸으로 목숨을 건 노숙투쟁을 벌이고 있다.

변영웅씨는 죽음을 각오하고 춥고 미세먼지로 지금도 위험한 건강을 더욱 위협하는 악천후 속에서 환경부 앞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인정 촉구 항의행동’을 시작하였다. 변영웅씨는 앞으로 한달간 세종정부청사의 환경부앞에서 24시간 항의시위를 계속할 예정이다.
(변영웅씨의 진정서 및 청와대 호소문 별첨)
 
•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인정 촉구 항의행동
o 날짜; 2019년03월04일~2019년03월30일(08:00~18:30)
o 장소; 세종시 환경부 정문 좌우측 인도


• 내용문의; 피해자 변영웅 010-8856-7499, 환경보건시민센터 이성진 010-4719-7181

 

 

ee3e6e642e0d80ab7fc2f2934ebc18d9_1551680

<사진, 변영웅씨가 직접 작성한 ‘혈액암 가습기살균제 피해 인정’ 진정서>

ee3e6e642e0d80ab7fc2f2934ebc18d9_1551680

<사진, 변영웅씨가 직접 작성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전원 피해인정 촉구’ 청와대 호소문>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186
어제
427
최대
8,449
전체
968,229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