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가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경남환경단체, 가해 기업 불매운동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홈 > 정보마당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잊혀가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경남환경단체, 가해 기업 불매운동

관리자 0 179

"잊혀가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경남환경단체, 가해 기업 불매운동 

전국 동시다발 회견·불매운동 추진


뉴스1 2023.3.20 
20일 경남 창원시 성산구 정우상가 앞에서 경남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집회를 열고 시민들에게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의 관심을 촉구하고 있다.(경남환경운동연합 제공)


경남의 환경단체들이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과 관련해 사회적 관심을 호소하고 나섰다.  

경남환경운동연합과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은 20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중앙동 정우상가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의 가해 기업인 '옥시'와 '애경'을 상대로 불매운동을 벌였다. 


이들은 또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2011년 사건이 세상에 알려진 후 살균제를 판매한 기업과 정부는 피해 보상을 하지 않고 있다"며 "피해자들과 시민단체의 지난한 운동으로 만들어진 피해구제법으로 4000여명이 피해자로 인정됐지만 기업의 배상이 이뤄진 사례는 500여명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6월 종료된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는 100여권이 넘는 조사보고서와 용역보고서를 발간해 기업과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고 개선방안을 제시했지만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다"며 "호흡독성을 일으킬 수 있는 분사형 생활화학제품은 여전히 판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2021년 8월 피해자 단체가 가해 기업을 만나 피해자조정위원회가 만들어지고 이듬해 4월 피해자 모두를 대상으로 하는 조정안이 나왔지만 조정위에 참여한 9개 기업 중 가장 많은 피해자를 발생시킨 '옥시'와 '애경'은 조정안을 거부했다"며 "피해책임을 외면하는 기업을 심판하고 잊혀 가는 가습기살균제 참사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전국 20여곳에서 동시다발로 진행됐다. 이들 단체는 가습기 살균제 사망 사건 관련 기업인 '옥시'와 '애경'을 상대로 불매운동을 벌일 방침이다.  

한편, 가습기 살균제 사망사건은 지난 1994년 흡입독성물질에 대한 시험없이 이를 원료로 한 분무형 가습기살균제가 시장에 판매되면서 시작됐다.

당시 전문가들은 수차례 해당 기업에 경고했고 의료계에서도 원인 불명의 폐질환에 대해 정부에 보고했지만 조치는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 2011년 원인을 알 수 없는 폐질환 환자들이 늘어나면서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로 진상이 밝혀진 후 검찰 수사와 재판 등이 이어졌다. 

이후 정부는 이를 사회적 참사로 규정하고 특별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를 벌인 바 있다.  

2023년 2월까지 정부에 신고된 가습기살균제 관련 피해 사례는 사망신고자 1810명, 피해자는 7822명이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