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02 환경단체 시교육청 삐걱 > 환경보건시민센터 활동 언론보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보마당
관리자 | 조회 수 :154 | 댓글 :0 | 18-03-05 13:27

2018-03-02 환경단체 시교육청 삐걱

한국일보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

새 학기가 시작됐지만 학교 석면에 대한 불안감이 좀처럼 가시지 않자 환경 단체들이 나서 서울 지역 학교의 석면 잔재물 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하지만 이번에도 역시 교육당국은 한 발 물러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학부모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환경보건시민센터와 환경운동연합 등은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센터 본부에서 긴급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재점검 계획을 발표했다.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장은 “지난 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협의를 통해 95개 학교의 석면오염여부를 확인하는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며 “정부가 최근까지 석면해체공사를 마친 학교 중 일부를 대상으로만 잔재물 조사를 실시해 나머지 학교 학부모ㆍ학생의 불안감이 커진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조사는 서울시교육청과 공동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겨울방학부터 최근까지 석면해체공사를 실시한 서울 지역 학교는 모두 95곳으로, 초등학교 30개교, 중학교 39개교, 고등학교 26개교 등이다. 이중 민ㆍ관 합동으로 실시된 석면 잔재물 조사 대상 학교는 14개교(14.7%) 뿐으로, 나머지 81개교는 정부 차원의 점검 없이 대청소를 끝으로 이날 개학을 맞이한 상태다.

실제 이날 입학ㆍ개학식을 마친 학부모들은 혹여 자녀들이 석면 잔재물에 노출될까 불안해 하고 있다. 서울 인헌초를 비롯해 경기 제일초, 원동초 등은 석면 잔재물이 확인되자 개학을 일주일 미루기도 했다. 이날 아들의 입학식을 마친 은평구의 김모(40)씨는 “석면 가루가 문 틈새 같은 손이 잘 닿지 않은 공간에도 묻어있을 수 있다는데, 아이가 이를 들이마시진 않을까 걱정된다”며 “학교가 정부 점검 대상에 포함됐는지도 잘 몰라서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하지만 환경단체의 발표와 달리 서울시교육청은 대청소 등 개학 전 조치를 이미 끝낸 만큼 단체와 공동조사 대신, 단체 주도의 조사가 끝나면 사후 조치에만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환경단체와 교육청이 함께 계획을 세워서 학교를 점검한다는 계획은 없다”며 “다만 환경단체 조사에서 잔재물이 확인될 경우 긴급 정화작업 등을 적극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142
어제
461
최대
8,449
전체
912,763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