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환경. 사회단체' "석면 해체.제거 가이드라인 준수하라"

석면추방
홈 > 유해물질추방운동 > 석면추방
석면추방

전북 환경. 사회단체' "석면 해체.제거 가이드라인 준수하라"

관리자 0 344

"학교 석면 제거 규정 지키라"(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이 30일 오전 전북교육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 석면제거 해제 작업시 규정을 지키라"고 촉구하고 있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북 지역 환경단체와 사회단체가 30일 학교 내 석면 해체·제거 작업 시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라고 촉구했다.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전북안전사회환경모임은 이날 전북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북교육청 협조를 받아 석면 해체공사 학교를 방문한 결과 가이드라인이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전국학교석면학부모네트워크'가 임재훈 의원실로부터 받은 '2018 여름방학 전국 시·도교육청 학교석면공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북 지역 132개 학교 중 102곳(77.3%)이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업체에 공사를 맡긴 것으로 드러났다.

 

석면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로 입자가 초미세먼지보다 작아 소량만으로도 인체에 치명적이다.

 

이들 단체는 "산업안전보건기준에 관한 규칙을 보면 석면 제거 시 비닐 밀폐 규정과 음압기 설치 등을 지켜야 한다"며 "하지만 방문한 학교 대부분에 음압기가 없었고, 음압기가 있더라도 적정 압력을 지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작업자도 시공자도 교육청 직원도 적정 음압이 어느 정도인지 모르더라"고 덧붙였다.

석면 반출 문제도 지적됐다.

단체는 "석면 폐기물 반출시 반출구를 설치하고 석면이 외부로 퍼지지 않도록 비닐 등으로 이중 포장해야 한다"며 "그러나 석면을 싼 비닐이 반출과정에서 뜯기는 등 이 역시도 지켜지지 않았다"고 고발했다.

이밖에 작업장 관리·감독 철저, 안전성 검증 업체 선정, 작업 모습 동영상 촬영 등을 요구했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