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파 계속 노출 땐 해로워

전자파공해
홈 > 유해물질추방운동 > 전자파공해
전자파공해

전자파 계속 노출 땐 해로워

관리자 0 559

 

동아일보 김윤종 기자가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전자파가 얼마나 나오는지 확인하기 위해 측정기를 전자담배에 대고 있다. 이 실험에는 국가금연지원센터와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참여했다.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나오는 전자파를 측정한 것은 처음이다.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 시 일정량의 전자파가 계속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궐련형 전자담배를 피울 때마다 흡연자가 전자파에 노출될 수 있다는 얘기다. 전자담배의 증기뿐 아니라 전자파가 인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를 두고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전자담배의 전자파 측정은 처음이다.  

모든 궐련형 전자담배에서 전자파 발생  


동아일보는 17일 정부기관인 국가금연지원센터, 시민단체인 환경보건시민센터와 함께 국내에서 판매하는 아이코스(필립모리스), 글로(BAT코리아), 릴(KT&G) 등 궐련형 전자담배 3종의 전자파를 측정했다. 실험에 사용한 전자파 측정 장비는 학술연구에 널리 쓰이는 ‘EPRI-EMDEX2’이다. 

기자가 궐련형 전자담배를 피우면서 측정 장비를 담배기기에 밀착시키자 △아이코스 0.68∼1.56μT(마이크로테슬라) △글로 1.7∼3.18μT △릴 0.5∼1.22μT의 전자파가 발생했다. 이번에는 궐련형 담배의 길이를 감안해 담배기기와 측정 장비 사이에 3cm 간격을 두고 측정해봤다. 그 결과 △아이코스 0.04∼0.07μT △글로 0.2∼0.6μT △릴 0.04∼0.12μT의 전자파가 검출됐다. 주로 기기의 충전 배터리 부분에서 전자파가 나오는 것으로 추정된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