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6%, 밀양송전탑 반대 ‘일리있다’”...한전 주장과 반대

전자파공해
홈 > 유해물질추방운동 > 전자파공해
전자파공해

“국민 66%, 밀양송전탑 반대 ‘일리있다’”...한전 주장과 반대

최예용 0 3982

응답자 중 84.9%, 송전선로 등 발생 전자파 건강에 미치는 영향 ‘우려’

민중의소리 전지혜 기자 jh@vop.co.kr
입력 2013-10-10 12:56:22l수정 2013-10-10 14:04:56
 
7.jpg

밀양주민들의 건강, 경관, 재산피해 우려에 따른 송전탑 반대ⓒ민중의소리


고압 송전탑 건설에 대한 밀양 주민들의 반대에 국민 10명 중 6명이 ‘일리 있는 우려’라고 공감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는 한국전력이 최근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밀양 송전탑 건설에 찬성한다는 여론이 59.6%라고 주장한 결과와는 상반된 것으로 논란이 예상된다.

환경운동연합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직업환경건강연구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1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뷰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 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66.1%가 건강과 경관, 재산피해를 이유로 송전탑 공사에 반대하는 밀양 주민들의 우려를 ‘일리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근거 없는 반대’라는 응답은 17.6%에 불과했다.

‘밀양 송전탑 문제를 지역 이기주의’라고 보는 견해에 대해서는 47.3%가 동의하지 않았다. 또 ‘밀양 송전탑 사태가 도시에서 쓰는 전기를 위해 시골 사람들이 희생되는 에너지 시스템 때문에 일어났다’는 견해에는 49.3%의 응답자가 ‘공감한다’고 답해 ‘비공감한다’(31.2%)는 응답자보다 많았다. 응답자 중 63.4%는 송전선로를 지상에 건설하지 않고 땅 속으로 지중화하는 방안에 찬성했다.

 
8.jpg

자택 근처 초고압 송전탑 건설에 대한 견해ⓒ환경운동연합



‘집 근처에 초고압 송전탑이 건설된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반대한다’는 응답이 53.9%로 ‘찬성한다’(19.1%)보다 34.8% 포인트 높았다. 보상금과 관련해서는 충분한 ‘보상금이 지급된다면 찬성’이라는 의견과 ‘아무리 많이 줘도 반대’라는 의견에 각각 45.5%와 41.7%가 나왔다. 이와 관련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은 “‘아무리 많이 줘도 반대’라는 비율이 41%나 나온 것에서 보듯 국책사업에 대한 반발감과 아울러 자신의 건강과 재산을 지키려는 의식이 매우 높아졌음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압 송전선로 등에서 발생하는 전자파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우려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84.9%가 전자파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매우 우려한다’, ‘조금 우려한다’라고 답해 대부분 국민이 전자파의 영향에 대해 걱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또 ‘전자파를 환경오염물질로 지정해 환경과 인체노출을 규제해야 한다’는 의견에 찬성하는 응답자 비율도 80.4%에 달해 국민 10명 중 8명 이상이 전자파에 대한 걱정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jpg

전자파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환경운동연합



“많은 국민이 진실을 보고 있고 밀양 공사 반대 주민들의 의견에 공감하고 있다는 결과”

 
10.jpg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누하동 환경운동연합 사무국에서 '밀양 송전탑 문제 국민여론조사 발표' 기자회견이 열렸다. 환경운동연합은 여론조사 결과 송전탑 건설 반대가 일리 있다는 응답이 66.1%, 송전탑 건설에 따른 건강영향이 우려 된다는 응답은 84.9%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이승빈 기자



앞서 한전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해 3일부터 이틀간 밀양을 포함한 전국 19세 이상 성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 조사를 한 결과 송전탑 공사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59.6%, 반대는 22.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밀양 송전탑 반대 대책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조사 의뢰 주체인 한전이 자신에게 유리한 문항들로 설문한 것”이라며 설문 자체가 일방적이고 편향적이었다는 주장을 제기해 공정성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실제 한전은 밀양 송전탑 공사와 관련 설문조사를 진행하면서 이와 관련 문항 등을 공개하지 않았다.

환경보건시민센터 등은 리서치뷰에 조사를 의뢰한 배경과 설문 문항, 거기에 따른 지문 등을 공개한 뒤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밀양 사태와 관련된 문항 5개와 전자파에 대한 일반적 생각과 정책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 4개, 총 9개 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리서치뷰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작성해 20~60대까지 5개 연령대, 전국 7개 권역으로 구분한 뒤 지난 8일 오후 휴대전화 가입자 1천 명에게 RDD 방식으로 설문 조사를 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다.

환경운동연합 염형철 사무총장은 “정부와 한전이 밀양 주민들의 반대를 지역 이기주의로 매도하는 상황에서 밀양 사태에 대한 국민들의 진정한 의견을 들어보고 싶었다”며 “정부는 매우 왜곡된 형태로 여론조사를 진행했다. 정부가 이런 부분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면 함께 여론조사를 다시 진행하는 것도 타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환경보건시민센터 최예용 소장은 “오늘 설문조사는 많은 국민이 진실을 보고 있고 밀양사태에 대해 반대하는 주민들의 의견에 공감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며 “국민 대다수가 밀양 문제는 에너지의 생산과 소비 과정에서 발생한 불평등 문제라고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상반된 설문 조사 결과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 “담당자들이 다 밀양에 내려가서 파악이 안 된다”며 앞서 진행했던 설문조사 보도자료를 메일로 보냈다. 그는 설문조사 문항 공개와 관련 “아직 공개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11.jpg

환경운동연합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직업환경건강연구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