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내 항만 미세먼지 절반 감축...환경부 해수부 맞손

초미세먼지(PM2.5)대기오염
홈 > Hot Issue > 초미세먼지(PM2.5)대기오염
초미세먼지(PM2.5)대기오염

3년내 항만 미세먼지 절반 감축...환경부 해수부 맞손

관리자 0 328

2019.03.19 뉴시스

【울산=뉴시스】울산항 일대 미세먼지를 줄이고 저탄소 녹색항만 구축을 위해 9억원을 들여 울산항 1·2부두에 설치한 육상전력공급설비. 2019.03.19.

【세종=뉴시스】변해정 기자 = 환경부와 해양수산부는 오는 2022년까지 항만 지역의 미세먼지를 절반 이상 줄이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항만은 국내 수출·입 화물의 99%를 처리하는 국가경제의 요충지이자 국내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이다. 2015년 기준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의 10%(3만2300t)를 차지하는 선박과 대형 경유차량의 왕래가 잦아서다.  


하지만 그간 항만 내 미세먼지 배출 현황을 통합적으로 파악·관리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각 부처가 제각각 항만 내 미세먼지 배출원을 관리한데다 부처 간 칸막이 탓에 대기오염물질 관측과 정보 공유도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MOU에 따라 해수부는 황산화물 배출규제 해역과 저속운항 해역을 지정하고, 항만 내 미세먼지를 줄이는 육상전원공급설비를 설치하게 된다. 하역장비인 야드트랙터의 연료는 경유에서 액화천연가스(LNG)로 바꾼다.  

환경부는 항만 내 대기오염물질 상시 측정망을 확충하고 내년중 친환경 항만 인프라 구축에 따른 대기질 개선 효과를 분석한다. 항만 출입이 잦은 노후 경유차의 저공해 조치도 지원한다.  

양 부처는 또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생 시 노후 경유차와 날림(비산)먼지 배출사업장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추가 대책을 강구한다. 정례적으로 정책협의회를 열어 미세먼지 저감 이행 상황도 점검한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이번 MOU 체결은 '항만지역 등 대기질 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 전 부처 협업을 통해 항만 지역 미세먼지 저감사업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고 말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그간 사각지대로 지적돼 왔던 항만 지역 미세먼지를 부처가 협업해 획기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정부의 저감 노력이 항만 지역 주민의 삶의 질 개선에도 크게 도움될 것"이라고 말했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