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재식 원안위원장 '라돈측정 서비스'진행 상황 점검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홈 > Hot Issue >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엄재식 원안위원장 '라돈측정 서비스'진행 상황 점검

관리자 0 2605

'생활방사선안전센터' 현장방문 
"라돈 등 나오는 제품, 뿌리 뽑자"

 

【세종=뉴시스】김경원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엄재식 위원장이 28일 대전 한국원자력 안전기술원 내 '생활방사선안전센터'를 방문해 운영현황 및 '라돈측정서비스'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곳은 라돈 등 생활방사선이 의심되는 제품의 조사를 확대·강화하기 위해 전문인력과 분석장비를 확충해 지난해 11월부터 운영 중이다. 개인이 해외에서 구매한 라텍스 및 기타 라돈 방출 의심제품의 측정서비스도 제공한다.

 

엄 위원장은 이날 생활방사선안전센터의 분석장비와 측정현장을 살펴보고 지난해 라돈침애돠 같은 사례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엄 위원장은 "올해는 생활주변에서 라돈 등이 나오는 제품을 완전히 뿌리 뽑자"며 "접수된 제보는 하나도 빠짐없이 철저히 조사하고 라돈측정서비스도 국민들의 요구를 최대한 수용해 시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