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사회단체 "핵폐기물에는 답없어.. 답 없어 폐쇄해야"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홈 > Hot Issue >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핵ㆍ방사능 안전-라돈침대

환경사회단체 "핵폐기물에는 답없어.. 답 없어 폐쇄해야"

관리자 0 2339

2019-03-06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핵 없는 안전사회를 추구하는 시민사회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핵 발전소 추가 건설과 운영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환경운동연합과 녹색연합 등 환경단체와 각 종교, 시민사회단체는 6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핵폐기물 답이 없다' 시민 선언을 발표했다.

이번 시민 선언에는 116개 단체와 2천74명의 개인 시민이 참여했다.

 


이들은 "핵발전과 동시에 만들어지는 핵폐기물은 단언컨대 인류가 만들어낸 최악의 위험물질"이라며 "이 위험한 쓰레기는 10만년 이상 모든 생명체로부터 영구 격리해야 하지만, 핵발전을 멈추지 않는 한 핵폐기물은 끝도 없이 쌓여갈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고리 핵 발전소 1호기가 가동된 이래 30년 이상 핵발전을 하면서 우리나라에는 고준위 핵폐기물이 총 1만4천t 쌓였다"며 "신규로 짓겠다는 5기의 핵 발전소에서 나올 폐기물까지 고려하면 그 양은 더 늘어만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임시방편으로 핵폐기물을 보관 중인 핵 발전소 내 저장 수조도 포화상태로, 이대로라면 핵폐기물을 둘 곳이 없어 핵 발전소 가동을 멈춰야 할 수도 있다"며 "그런데도 보수 야당·언론, 원자력계는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 전환' 정책을 반대하고, 핵 발전소를 더 짓자는 대책 없는 주장까지 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핵폐기물 숙제를 미래로만 떠넘겨서는 안 된다"며 "핵폐기물을 둘 곳이 없다면 핵발전을 멈추는 것만이 유일한 답"이라고 주장했다.

한병섭 원자력안전연구소 박사는 "최근 경북 경주에 있는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처분시설(방폐장)에 있는 폐기물 분석이 잘못됐다고 밝혀졌다"며 "이런 상황에서 고준위 핵폐기물을 맡아서 처리할 기술적, 도덕적 능력이 있는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박정은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미세먼지가 인간의 잘못으로 비롯됐듯이 핵 발전소의 부산물도 돌아올 것"이라며 "미세먼지와 달리 핵발전 문제가 눈에 보이지 않으니까 넘어가고 있지만, 언젠가는 끊어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