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살 때 중금속보다 방사능이 더 걱정 > 식품안전운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Hot Issue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목록으로
관리자 | 조회 수 :65 | 댓글 :0 | 19-01-15 21:36

식품살 때 중금속보다 방사능이 더 걱정

2018-12-10 시사저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소비자 불안 여전…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 후 우려 감소

 

소비자가 식품을 살 때 가장 우려하는 점은 방사능 오염인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은 중금속ㆍ환경호르몬ㆍ잔류농약 순이었다. 

 

소비자단체인 소비자시민모임은 5∼11월 전국의 소비자 1846명을 대상으로 식품안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2011년 3월)가 발생한 지 7년이 지났지만 전체 소비자의 43.1%(795명)가 ‘방사능 오염’이 가장 두렵다고 응답했다. 

 

식품 방사능에 대한 우려ㆍ불안이 어느 정도였는지를 질문한 결과, 절반 이상(52.9%)이 ‘높았다’고 응답했다. 소비자의 절반 가까이가 아직도 '방사능 오염'을 식품 안전에 가장 위협적인 요인으로 여기는 것이다. 식품안전 위협 물질로 중금속을 꼽은 소비자(17.8%)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환경호르몬이 두렵다고 응답한 비율은 14.1%, 잔류농약은 13.4%였다.

 


 

이후, 소비자시민모임은 이들 소비자를 대상으로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총 40회)을 실시했다.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을 받기 전 수산물 등 일본산 식품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 정도에 대해 조사 대상자의 72.4%가 ‘높았다’고 응답했다. ‘낮았다’는 응답률은 7.9%(146명)에 그쳤다. 식품 방사능 안전 교육을 받은 후 수산물 등 일본산 식품의 방사능 오염에 대한 우려는 대폭 완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우려가 적어졌다’는 응답률이 55.6%에 달했다. 

 

박태균 이화여대 식품영양학과 겸임교수는 “소비자의 절반가량이 식품 방사능을 가장 우려스러운 식품안전 위협 요인으로 여기고 있는 만큼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정부 주도의 소비자 교육이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비자는 평소 식품 중 방사능에 대한 정보를 TVㆍ라디오 등 방송 매체를 통해 가장 많이(59.3%) 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다음은 식품 방사능 교육ㆍ인터넷ㆍ종이매체(신문ㆍ잡지) 순서였다.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294
어제
316
최대
8,449
전체
986,398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