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사고 후 원산지 숨긴 日수산물 200여건"

식품안전운동
홈 > Hot Issue > 식품안전운동
식품안전운동

"원전사고 후 원산지 숨긴 日수산물 200여건"

최예용 0 3624

연합뉴스 2013 10 12

 

5.jpg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직원들이 수산물 원산지 단속 활동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DB>>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원산지를 속이거나 감추고 일본산 수산물을 국내로 들여온 사례가 200건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당 김성주 의원이 11일 해양수산부,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 등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 동안 원산지를 허위 표시한 일본산 수산물이 83건, 원산지를 아예 표시하지 않은 일본산 수산물이 118건 각각 적발됐다.

업종별로는 횟집이 93건으로 가장 많았고 시장 52건, 마트 21건, 일반음식점 20건, 유통업체 14건, 노점상 1건 등의 순으로 뒤를 이었다.

허위표시 사례만 보면 절반 이상인 47건이 국내산으로 위장했고, 러시아산이라고 속인 일본산 수산물도 33건에 이르렀다.

이처럼 원산지를 제대로 알리지 않은 위반 사례는 원전 사고가 발생한 2011년이 가장 많았고, 방사능 오염수 유출 사실이 밝혀진 올해 들어 다시 늘고 있다.

허위표시는 2011년 63건에서 2012년 4건으로 급감했다가 올해는 9월 현재 16건으로 반등했다. 미표시 적발 건수도 2011년 66건, 2012년 19건, 2013년(9월 현재) 33건으로 각각 집계됐다.

김 의원은 "9월부터 후쿠시마 원전 인근 8개 지역의 수산물 수입이 전면 금지돼 이제는 우리 수산물을 믿고 먹을 수 있게 됐다"면서도 "다만 일부 횟집이나 식당에서 원산지를 속여 파는 행위는 우리 수산물에 대한 믿음마저 잃게 할 수 있다"며 정부 차원의 철저한 단속과 방사능 검사를 촉구했다.

--

위 내용을 표로 만들어보았습니다. (환경보건시민센터)


 

4.jpg


 

0 Comments
시민환경보건센터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