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2 어린이집 유치원 4곳 중 1곳 안전관리 기준 불합격 > 어린이환경보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어린이환경보건
관리자 | 조회 수 :220 | 댓글 :0 | 18-02-23 19:37

2018-02-22 어린이집 유치원 4곳 중 1곳 안전관리 기준 불합격

서울신문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중금속ㆍVOC 등 기준치 초과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소규모 어린이 활동 공간 네 곳 가운데 하나 꼴로 올해부터 적용되는 환경 안전관리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환경부가 지난해 4~9월 소규모 어린이 활동 공간 4639곳에 대해 사전 환경 안전진단에 나선 결과 1170곳(25.2%)이 도료·마감재 중금속 함량이나 총휘발성 유기 화합물(VOC)·폼알데하이드 농도 등이 기준치를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어린이집ㆍ유치원 4곳 중 1곳 환경 안전관리 기준 ‘불합격’                     


 

 

지난달 1일부터 시행된 ‘환경안전법’ 상 환경 안전관리 기준을 적용받는 소규모 어린이 활동 공간은 전국 2만 1000여곳이다. 2009년 3월 이전 설립된 연면적 430㎡ 미만 사립 어린이집, 유치원 등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법이 시행되기 이전 점검하는 차원에서 사전 진단을 시행했다. 그 결과 도료·마감재 내에서 중금속 함량이 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총 559곳이었다. 실내 공기에서 VOC와 폼알데하이드 농도가 기준치보다 높았던 곳도 723곳이었다. 이 가운데 112곳은 중금속 함량과 실내 공기질 두 개 항목에서 기준치를 모두 넘어섰다.

환경부는 이번 진단에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시설에 대해 조속한 개선을 요청했다. 304곳에 대해서는 기존 마감재를 친환경 벽지·장판 등으로 교체하는 시설 개선 지원도 병행했다. 해당 시·도와 교육청 등 감독 기관에 진단 결과를 통보해 지도·점검을 독려했다. 다음달 다시 점검했을 때도 별다른 변화가 없다면 개선 명령 등의 조치가 내려진다. 이 명령도 이행하지 않으면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안세창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과장은 “어린이 활동 공간이 안전한 환경을 유지할 수 있도록 환경 안전 점검 및 교육·홍보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80223016019&wlog_tag3=naver#csidx89e404a7e819031bf971e3af9c41e50 onebyone.gif?action_id=89e404a7e819031bf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137
어제
461
최대
8,449
전체
912,758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