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 615배 검출' 어린이용 머리핀 리콜 명령 > 어린이환경보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어린이환경보건
관리자 | 조회 수 :52 | 댓글 :0 | 18-07-16 10:54

'납 615배 검출' 어린이용 머리핀 리콜 명령

이데일리 2018-07-0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목록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0일 여름철을 맞이해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하계용품을 중심으로 어린이·유아용품, 생활·전기용품 등 안전성조사 결과 안전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23개 업체의 26개 제품에 대해 수거·교환 등 결함보상(리콜명령) 조치를 했다.

이번 안전성조사는 올해 5월부터 6월까지 시중에 유통 중인 어린이·유아용품(수영복, 우산 등 10종 139개 제품), 생활용품(선글라스, 물놀이기구 등 7종 466개 제품), 전기용품(선풍기, 전격살충기 등 20종, 261개 제품) 등 총 37개 품목 866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결함보상(리콜) 비율은 3.0%를 차지했다.
 

PS18070900658.jpg
(자료=국가기술표준원)



국표원에 따르면 리콜 명령을 받은 어린이용 머리핀은 납이 3.7~615.6배 초과했으며, 아동용 장화와 우의에서는 각각 납이 13.8배, 카드뮴이 4.7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어린이용 우산 및 양산 1개 제품에서는 프탈레이트 가소제가 248.6배 초과했다.  
 

납은 피부염·각막염·중추신경장애 등 유발할 수 있으며 카드뮴은 신장, 호흡기계 부작용 및 어린이 학습능력을 저하시킬 수 있다. 프탈레이트 가소제는 간·신장 등의 손상을 유발하는 환경호르몬이다.

이 밖에 가정용 섬유제품 3개에서는 아토피를 유발할 수 있는 pH가 초과했으며, 17개 전기용품에서는 온도상승으로 인한 화상·화재 위험, 사용자에 대한 감전보호 미흡, 주요부품 변경 등의 부적합 사항이 발견됐다. 

국표원은 이번에 처분된 리콜제품을 제품안전정보센터에 공개하고,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 등록해 전국 대형 유통매장 및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를 원천 차단했다. 

아울러 소비자·시민단체와의 리콜정보 공유 등 상호 협력을 통해 해당제품이 시중에서 유통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감시·조치하기로 했다.  

국표원은 리콜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들에게 제조·수입·판매사업자에게 수거 및 교환 등을 요구할 수 있다며 수거되지 않은 제품을 발견하면 국민신문고 또는 한국제품안전협회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표원은 리콜명령 건수가 2014년 이후 매년 감소 추세에 있으나 제품의 첨단·융복합화 및 수입제품 증가에 따라 안전인증 등록건수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안전성조사를 확대해 적극 대응키로 했다. 

TAG •
  •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접속자집계

오늘
418
어제
430
최대
8,449
전체
889,001
오시는길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환경지킴이 Copyright © 환경보건시민센터. All rights reserved.자전거카페 오후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